선교 교단 취정원사 "천지인 사상과 천부인의 진리" 한민족 강좌

Author : Korean Traditional Religion 선교(仙敎) / Date : 2021. 8. 2. 18:37 / Category : 선교(仙敎)/선교 창교주

선교 교단 창설자 취정원사(聚正元師) 존영(尊影)

 

선교 교단, 창교주 취정원사 「한민족 강좌」

“천지인(天地人) 사상과 천부인(天符印)의 진리”

 

선교 창교종리 천지인합일 정회사상으로 살펴보는 천부인의 진리 _

한알에서 비롯된 생무생일체가 한울을 이루며 천부인의 진리를 펼치는 천지인합일 정회세상 _


 

※ 선교 취정원사 한민족강좌 "천지인사상과 천부인의 진리" & 언론보도

인터뷰365 선교 취정원사, 한민족강좌 진행... “천지인 사상과 천부인의 진리” (2021.7.31)

https://www.interview365.com/news/articleView.html?idxno=98813

 

선교 취정원사, 한민족 강좌 진행... '천지인 사상과 천부인의 진리'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

인터뷰365 임성규 기자 = 선교 교단 재단법인 선교(仙敎)와 선교총림 선림원(仙林院)은 7월 30일 선교 창교주 취정원사의 한민족 강좌 “선교 창교종리 천지인합일 정회사상으로 살펴보는 천부인

www.interview365.com

 

시민일보 선교 취정원사, "천지인 사상과 천부인의 진리" 한민족강좌 (2021.7.31)

https://www.siminilbo.co.kr/news/newsview.php?ncode=1065586770615080

 

선교 취정원사 “천지인 사상과 천부인의 진리” 한민족 강좌

한알에서 비롯된 생무생일체가 한울을 이루며 천부인의 진리를 펼치는 천지인합일 정회세상

www.siminilbo.co.kr

 

시사매거진 선교 취정원사 “천지인 사상과 천부인의 진리” 한민족 강좌 (2021.7.31)

http://www.sisamagazi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366991 

 

선교 취정원사 “천지인 사상과 천부인의 진리” 한민족 강좌 - 시사매거진

[시사매거진]선교 교단 재단법인 선교(仙敎)와 선교총림 선림원(仙林院)은 7월 30일 선교 창교주 취정원사의 한민족 강좌 “선교 창교종리 천지인합일 정회사상으로 살펴보는 천부인의 진리”를

www.sisamagazine.co.kr

 

 

선교 교단 재단법인 선교(仙敎)와 선교총림 선림원(仙林院)은 7월 30일 선교 창교주 취정원사님의 한민족 강좌 “선교 창교종리 천지인합일 정회사상으로 살펴보는 천부인의 진리”를 영상교화로 진행했습니다. 

 

이번 7월 30일 취정원사님의 한민족 강좌는 취정원사께서 단향재 법문으로 천부인과 홍익인간 재세이화의 참뜻이 천지인합일에 있음을 밝힌 이후 천지인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법문을 원하는 수행대중과 선기55년 선교연혁 보고를 마친 선교종사단의 요청으로 특별기획되었습니다.

한민족 강좌에서 취정원사께서는 《천(天)을 진리의 본원인 하느님 환인(天帝桓因)으로, 지(地)를 하늘의 진리가 드러나는 바탕으로, 인(人)을 천지간(天地間) 생무생일체(生無生一切)로 정의하고, 선교경전 『선교전(仙敎典)』의 “한알에서 한얼을 내려 한올한올 생무생일체가 한울을 이룬다”는 구절을 인용하여, 《천(天)을 한 알, 지(地)를 한 얼, 인(人)을 한 올 그리고 천지인합일(天地人合一)을 한 울로 풀이하여 한 알에서 태어난 생무생일체가 한 얼을 간직하고 한 올을 받아 한울을 이루며 조화롭게 살아가는 것이 홍익인간 재세이화의 참뜻》이라 법문하여 주셨습니다.

 

선교 교조 취정원사(聚正元師)님의 법문 요지는 아래와 같습니다.

 


 

선교 교조 취정원사, 천지인 사상과 천부인의 진리

선교경전 교리강좌



천지인(天地人)은 삼재(三才)요, 삼신(三神)이며 삼원(三元)이고 삼극(三極)이다. 천지인은 천제환인(天帝桓因)으로부터 환웅천왕이 받아온 천부삼인(天符三印)이며, 한민족의 삼일철학(三一哲學)과 삼신사상(三神思想)이 천지인에서 비롯되었다. 삼신일체사상(三神一體思想)은 하느님 환인(桓因)의 조화(造化)가 삼신으로 작용함을 표현한 것이며, 한민족의 경전 천부경(天符經)에서는 일석삼극(一析三極)으로 표현되고 있다.

한민족의 천지인사상(天地人思想), 한국 고유의 삼신사상(三神思想)은 가깝게는 유불도 삼교의 삼강(三綱) · 삼불(三佛) · 삼청(三淸), 멀게는 인도의 삼신사상과 서양의 삼위일체사상에 영향을 주었다. 불교의 불법승 삼보설과 법신 · 보신 · 화신 삼신설(三身說)이 천지인 사상과 다르지 않고, 도교의 삼관(三官)인 상원천관 · 중원지관 · 하원수관과 삼청(三淸) 역시 천지인 사상의 영향으로 볼 수 있다. 한민족의 천지인 사상은 인류가 구현한 모든 교(敎) · 도(道) · 리(理) · 법(法)을 관통하는 불변의 진리이며, 천지인(天地人) 합일(合一)은 진리의 근원으로 정회(正回)하는 유일한 길이다.

무엇을 천지인(天地人) 이라 하는가. 천(天)은 한알이요, 지(地)는 한얼이요, 인(人)은 한올한올이요. 천지인의 합일(合一)을 한울이라 한다. 한알은 빛으로 온 세상을 주재하시는 창조주 하느님 환인(桓因)이다. 환인께서 홍익인간 재세이화의 한얼을 내리시니 한올한올 생무생일체의 율려(律呂)가 펼쳐져 한울을 이룬다. 태초의 한울은 하느님의 선천조화(先天造化)요, 한알 한얼 한올한올의 한울은 후천(後天)의 정회(正回)이다. 이로써 환인(桓因)에서 비롯된 한알 · 한얼 · 한올 · 한울을 천지인합일 천부인(天符印)이라 한다.

"천(天)"은 진리의 본원(本元)인 하느님 환인(天帝桓因)을 말하는 것이다. 『주역대전(周易大全)』 건괘(乾卦)에서 “천(天)은 하늘의 형체이고 건(乾)은 하늘의 성정이다. 형체로 말하면 천(天)이고, 주재(主宰)로 말하면 제(帝)이며 묘용(妙用)으로 말하면 신(神)이다.” 하였으니, 하늘은 상천궁극위의 하느님 천제환인(天帝桓因)이며 하늘의 조화를 주재하고 계시는 상고신(上高神)을 이르는 말이다.

"지(地)"는 하늘의 조화(造化)가 드러나는 바탕이다. 선교전에서 “한 알에서 한 얼이 내린다” 하였으니, 한알이신 하느님께서 내리신 창조의리(創造義理)가 어려 새겨진 세상이다. 하늘의 조화는 영구불변의 장구(長久)한 율려(律呂)의 법칙에 의해 펼쳐지니, 이 세상은 환인상제께서 내리신 율려가 펼쳐지는 바탕이 된다.

"인(人)"은 한얼을 받아 생겨난 한올한올의 존재들 즉 하늘과 땅 사이 율려를 이루는 생무생일체를 말하는 것이다. 홍익인간(弘益人間)의 인간(人間)은 사람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요, 천지간(天地間)의 만군생이며, 한얼을 받아 생겨난 형체와 생명이 있는 것들은 물론 형체와 생명이 없는 것 모두를 포괄한다.

"천지인(天地人)"의 의미가 이러하니, 홍익인간 재세이화하라는 하느님 환인(桓因)의 말씀은 천지인합일의 이치로써 생무생일체가 한울을 이루어 살아가게 하라는 뜻이며, 그러한 세상이 곧 정회세상(正回世上)이다. 한 알에서 생겨난 생무생일체(生無生一切)가 한얼을 간직하고, 율려(律呂)의 법칙에 따라 한올 한올 존재(存在)의 의리(義理)를 지키며, 한울을 이루어 조화(調和)롭게 살아가는 것이 홍익인간(弘益人間) 재세이화(在世理化)의 참뜻인 것이다.

일연(一然)의 『삼국유사(三國遺事)』와 북애자(北崖子)의 『규원사화(揆園史話)』에 의하며, 환웅천왕(桓雄天王)은 천제환인(天帝桓因)의 천명(天命)을 받들어 태백산 정상 신단수(神壇樹) 아래로 내려와 신시(神市)를 열어 천부인(天符印)의 이치로 세상을 다스리고(古記云 昔有桓因 謂帝釋也 庶子桓雄 數意天下 貪求人世 父知子意 下視三危太伯 可以弘益人間 乃授天符印三箇 遺往理之雄率徒三千 降於太伯山頂 卽太伯今妙香山 神壇樹下 謂之神市是謂桓雄天王也), 홍익인간 재세이화의 뜻을 이룬 후, 백두산(白頭山) 천지(天池)에서 승천하여 하늘로 돌아가시니(乃置天符三印於池邊石上檀木之下 因化仙乘雲而朝天) 이것을 조천(朝天)이라 한다. 조천(朝天)이란 하늘로 올라가 하느님을 뵙는다는 뜻이니, 조천은 곧 정회(正回)이며, 사람이 죽으면 “하늘로 돌아가셨다”라는 한민족만의 표현은 여기서 비롯되었다.

 

환웅천왕과 단군왕검의 왕(王)은 천지인합일을 이룬 선인(仙人)의 뜻을 갖는다. 임금 “王”은 천지인 “三”이 하나로 “丨” 합일됨을 상징한다. 임금(王)은 천지인(天地人)의 조화(調和)로써 치화한다. 단군왕검은 아사달로 돌아가 산신이 되었는데, 아사달은 하늘의 교화를 펼치는 천지인의 합일처요, 하늘로 돌아가는 정회(正回)의 성소(聖所)를 말함이다. 환웅천왕과 단군왕검의 고사가 천지인합일 정회사상을 나타내고 있음이다.

환웅천왕이 세상에서 백성과 함께 거하며 천지인합일 천부인의 이치로 교화하시니, 이는 선교 교단 신축년 교유 솔거진수(率居震需)와 같고, 뜻을 이루시고 하늘로 돌아가 조천(朝天) 하시니, 이는 선교의 창교종리 천지인합일 일심정회(一心正回)와 완벽하게 부합한다. 선교종단이 환인-환웅-단군으로 이어지는 고대선교의 종맥을 계승하였음을 증명한다.

 

선교 수행대중 선제선도는 각자가 한알의 신성을 받아 한얼을 간직하였으니 천지인합일의 진리로 신성(神性)의 빛을 싹틔워 신단수(神樹)로 자라나야 한다. 신단수로 자라난 한올한올이 모여 한울을 이룬 것이 선림원(仙林院)이다. 그러므로 선교전에서 “한알에서 한얼을 내려 한올한올 생무생일체가 한울을 이룬다”는 것이 곧 선교총림 선림원(仙敎叢林仙林院)이며, 천지인합일 정회세상(天地人合一正回世上) 환인시대(桓因時代)의 구현이다.

 

桓紀9218年 仙紀55年 仙敎開天25年. 仙敎敎團 敎祖 聚正元師

 


올해로 환기9218년 선기55년 선교개천25년을 맞은 선교(仙敎)는 환인상제를 신앙하며, 일심정회를 종지로 하는 민족종교 종단입니다. 선교 창교주 취정원사께서는 1988년 환인상제님으로부터 천부인을 교유받으사, 1991년 천지인합일 정회사상을 대각하여, 환기9194년 선기31년 정축년(1997)에 한민족 하느님 사상의 본원을 찾아 선(仙)의 교(敎)를 세우고, 한국의 선교(仙敎)가 한민족 고유종교임을 처음 세상에 천명하셨습니다. 선교를 창시한 취정원사께서는 한민족 하느님사상 · 선(仙)사상 · 속신무구청정사상 · 선농무일여사상 · 일달해제사상 등을 설파하고, 선교(仙敎) · 선도(仙道) · 선학(仙學) 으로 이루어진 선교삼정(仙敎三鼎)을 정립하였습니다.

선교 교단은 선교 교조 취정원사님의 교유에 따라 신축년 1월 1일부터 360일 간, 인류의 생명구원과 지구자연의 생명부활을 위해 천지인 정회기도를 봉행해오고 있습니다.

 

 

※ 선교뉴스 & 언론보도

 

선교뉴스 | 선교 仙敎

선교, 선교 뉴스, 취정원사, 선교 창교, 선교 창교주, 한민족, 선사상, 환인상제를 신앙하는 한민족고유종교 선교, 선교 연혁, 仙敎, 선교종단, 재단법인 선교, 선교총림선림원, 천지인합일 정회

www.seongyo.kr

 

 


※ 선교 교단(선교종단, 선교총림)의 고유의례와 법회 및 교리 내용을 무단으로 도용하는 유사선교단체는 민형사상의 법적처벌을 받게됩니다.
※ 선교 교단(선교종단, 선교총림)의 집회 및 행사일정을 안내하는 선교공지 내용을 도용하고, 선교 교단 홈페이지 카테고리 명칭을 표절하여 고의적으로 대중의 오인혼동을 조장해온 유사선교단체는 법적책임을 지게됩니다.

 

[작성 : 선교총림선림원 선교중앙종무원 seongyokorea@hanmail.net]

 

Tags : 교리강좌, 선교, 선교경전, 정회사상, 천부인, 천지인, 천지인사상, 천지인합일, 취정원사, 한민족강좌

Trackbacks 0 / Comments 0

선교 삼원상(仙敎三元常) "교화의리, 존재의리, 창교종리"

Author : Korean Traditional Religion 선교(仙敎) / Date : 2021. 8. 2. 14:36 / Category : 선교경전

 

선교 삼원상(仙敎三元常)

 

선교 삼원상 仙敎三元常

선교수행공동체 신단수숲마을 「취정원사님 선교창교종리 교화법문」

“선교 천도순리 삼원상(仙敎三元常), 《교화의리 · 존재의리 · 창교종리》, 선교 삼원상의 합일 《선교교리》

_ 선교 고유경전 「선교전(仙敎典)」 취정원사 著. 환기9194년 선기31년 1997년 정축년


 

“ 선교(仙敎)는 한민족(韓民族)의 시원(始源)으로부터의 고대선교(古大仙敎)와 선교 교단 창설의 현대선교(現代仙敎)로 선사(仙史)의 시대구분이 이루어진다. 한민족의 시조이시며 온 세상의 창조주 하느님이신 상천궁극위(上天窮極位) 환인(桓因) 상제님의 교화(敎化)를 일컬어 빛으로 온 세상을 주재하시는 환인하느님의 ‘교화의리(敎化義理)’라 하며, 환인하느님(桓因上帝)의 생무생일체(生無生一切) 만군생(萬群生) 체용지위(體用旨爲) 율려조화(律呂調和), 즉 신성(神性)의 빛으로 천지간(天地間) 생무생일체 만군생을 창조(創造)하신 뜻을 ‘존재의리(存在義理)’라고 한다.  _ 「교화의리 · 존재의리」 선교경전 [선교전(仙敎典)] 1997. 취정원사 著.


 천지간 생무생일체를 인(人)이라 하니, 하느님 환인의 천지인(天地人) 교화의리와 존재의리를 담고 있는 것이 천부인(天符印)이니라. 하느님 환인께서 교유하신 천부인(天符印)을 계승한 환웅(桓雄)의 신시개천(神市開天) 단군(檀君)의 소도개천(蘇塗開天), 귀원일체환시시 취정원사(聚正元師)의 선교개천(仙敎開天)은 홍익인간 재세이화를 실현하는 한민족 개천(開天)의 역사이며, 선교 교조(仙敎敎祖) 취정원사의 천지인합일 정회사상(天地人合一正回思想)을 선교 ‘창교종리(創敎宗理)’라 한다.  _ 「창교종리」 선교경전 [선교전(仙敎典)] 1997. 취정원사 著.


“ 창조주 하느님 환인(天帝桓因)의 교화의리(敎化義理) · 존재의리(存在義理)와 창교주 취정원사(聚正元師)의 창교종리(創敎宗理)를 ‘선교 삼원상(仙敎三元常)’ 또는 ‘선교 천도순리 삼원상(仙敎天道順理三元常)’이라하며, 선교 삼원상이 하나되어 선교 교리(仙敎敎理)의 근본(根本)이 되느니라. 천지인합일 천부인의 진리(眞理)를 설(說) 할때에 ‘선교삼원상(仙敎三元常)’이라하고, 천지인합일 천부인 선교수행의 원리(原理)로써 설(說) 할때에 일체(一體) · 이체(二體) · 삼체(三體)가 온전히 합일하여 옴체에 이르는것을 선교 고유의 수행법 천지인합일체 ‘옴체강법’이라 하느니, 이는 한알에서 한얼을 내려 한올한올이 신성의 빛으로 깨어나 한울을 이루는 것과 같음이라. ” _ 「선교삼원상 · 선교옴체수행」 선교경전 [선교전(仙敎典)] 1997. 취정원사 著.

 

 

[출처1.] 선교 고유경전 [선교전] 1997. 선교 창교주 취정원사 著.

[출처2.] 선교 정기간행물 [仙敎] 2007~. 선교환인집부회 발행.

[출처3.] 선교 대중경전 [천지인합일 선교] 2012. 선교환인집부회 취정원사 著. 

[출처4.] 선교종헌 [일교일종선교(一敎一宗仙敎)] 1997. 선교환인집부회.

 

 

선교 천도순리 삼원상(仙敎天道順理三元常)

 

[작성 : 선교총림선림원 선교중앙종무원]

 


※ 본 콘텐츠는 선교 창교주 취정원사께서 창설하신 선교 교단의 교리로 선교종단 재단법인 선교 저작권과 관련합니다. 

※ 무단 전재 편집 및 도용하는 선불교 및 유사선교단체는 민형사상의 법적처벌을 받게됩니다.

 

 

Tags : 선교, 선교경전, 선교교리, 선교삼원상, 선교창교, 정회사상, 천부인, 천지인, 천지인합일, 취정원사

Trackbacks 0 / Comments 0

민족종교 선교 교단, 단오 제천의식 단향재 회향 "천부인(天符印)"의 의미 조명

Author : Korean Traditional Religion 선교(仙敎) / Date : 2021. 6. 17. 13:08 / Category : 선교의례/향재

 

 

 

민족종교 선교 교단, 단오 제천의식 단향재 성료, 천부인(天符印)의 의미 조명

선교 창교주 취정원사 _ 단향재 회향법문 단오 수릿날은 하느님 오시는 날, 천부인은 한민족 상고시대 하느님 신앙의 상징, 천부인(天符印)과 제천의식(祭天儀式)으로 고찰하는 한국의 민족종교 선교(仙敎)와 상고시대(上古時代) 한민족 하느님 신앙의 원형”


 

※선교의례 단향재 회향  & 언론보도

시사매거진 민족종교 선교 교단, ‘단오 제천의식 단향재’ 성료...천부인(天符印)의 의미 조명

http://www.sisamagazi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361260 

시민일보 민족종교 선교 교단, ‘단오 제천의식 단향재’ 성료...천부인(天符印)의 의미 조명

https://www.siminilbo.co.kr/news/newsview.php?ncode=1065595137168718

 


 

 

 

한국의 명절 음력 5월 5일 단오(端午) 제천의식(祭天儀式) 단향재(丹嚮齋)를 봉행한 선교 교단은 단오절 재계기간 2021.6.10 ~ 6.17을 회향하였습니다. 선교종단 재단법인 선교(仙敎)와 선교총림 선림원(仙林院)은 단오 수릿날 세시풍속의 의미를 전하고, 창교주 취정원사님의 단향재 회향법문 “한국의 민족종교 선교(仙敎)와 상고(上古) 시대 하느님 신앙의 원형”을 통해 널리 포덕교화 하였습니다. 

 

취정원사께서 창시한 한국의 민족종교 선교(仙敎)는 단옷날 단향재를 봉행하여 상고시대 제천의식의 원형을 보전하고, 한국 고유 종교문화로서의 단오절 제천의식을 재조명하였습니다. 선교 교단은 취정원사님의 교유에 따라 "천지인합일 천부인(天地人合一天符印) 선교 표장이 그려진 단오선(端午扇)과 단오절기식(端午節氣食)으로 대중포덕한 후, 청행(淸行) · 천제(天祭) · 교화(敎化)의 본격적인 백일안거에 들어 선교수행(仙敎修行) 선도(仙道)를 닦는 교단의 전통이 있습니다.

 

취정원사께서는 단향재 회향법회(回向法會)에서 “천부인(天符印)과 제천의식(祭天儀式)으로 고찰하는 한국의 민족종교 선교(仙敎)와 상고시대(上古時代) 한민족 하느님 신앙의 원형”을 주제로 법문하여 주셨습니다. 회향법문의 요지를 다음과 같이 실어 수행대중에 전합니다.

 

 

※ 선교 창교주 취정원사님의 선교창교업적을 도용하고 선교 교단의 고유의례와 법회 및 교리 내용을 

무단도용하는 선불교 등 유사선교단체는 민형사상의 법적처벌을 받게됩니다.

 


 

 

 

선교 교단 창시자 취정원사님 단향재 회향법문

 

 

회향법문 1.  삼국유사에서는 5월 5일 단오(端午)를 “수릿치날", 민간에서도 “수릿날”이라 하였는데 “수리”란 말은 고(高) · 상(上) · 신(神)을 의미하는 옛말로 높고 높은 상천(上天)에 계시는 하늘님께서 오시는 최고의 날이란 뜻이다.

 

단오절은 천지간(天地間)에 양기(陽氣)가 충만한 날로, 선교 단향재는 하늘에서 내리는 천양지기(天陽至氣)와 땅에서 솟는 지양순기(地陽順氣)의 조화(調和)로써 생무생일체가 화평(和平)을 이루기를 기원한다.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는 홍익인간, 세상을 진리로써 교화하는 재세이화의 요체 역시 천지인(天地人)이 하나되는(合一) 조화에 있으니, 홍익인간(弘益人間) 재세이화(在世理化)는 선교 창교종리 천지인합일 정회(天地人合一正回)와 같다.

 

천부인은 원방각(圓方角) 또는 거울 · 방울 · 칼로 묘사되기도 하는데, 그 의미는 천지인(天地人)의 합일(合一)로 귀결된다. 간혹 민족을 표방하는 여타의 표장을 천부인(天符印)이라 주장하기도 하는데, 원방각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경우 일견 타당하게 볼수도 있으나, 개중에는 천부삼인(天符三印)과 무관하고 이치에 맞지않는 영문이나 회오리 문양을 작위적으로 만들어 천부인이라 호도하는 일도 있다. 숙고(熟考)하건대 하느님 환인(桓因)께서 천부삼인(天符三印)을 내리시며 홍익인간 재세이화하라 하셨으니, 천지인(天地人) 삼재(三材)가 합일(合一)하여 그 조화로써 세상을 교화하라는 의미이다. 따라서 천부삼인과 천지인 합일의 의미가 담기지 않은 것이 천부인이라 정의될 수 없다.

 

한민족의 신단수 신앙(神壇樹信仰) 역시 천지인 합일의 상징이다. 땅 깊숙이 뿌리를 내리고 끝없이 하늘로 향하는 거목(巨木)을 신목(神木)으로 정하여 단(壇)을 쌓고 치성하는 신단수 신앙은 사람을 비롯한 만군생이 하늘의 은혜로 조화롭게 살아가고 있음에 감읍하는 하늘신앙이었다. 단오제에 신목(神木) 가지를 모시고 제사하는 것은 천지인이 합일하여 화평한 세상을 이루기를 기원하는 “한민족 신단수 신앙”의 맥락이다.​

 

신앙(信仰)이란 믿고 우러르는 것이 그 본뜻이다. 신앙(信仰)은 진리에의 의지(依支)이며, 종교 이전의 교화(敎化)를 따르는 마음이다. 숭고하고 이타적(利他的)인 신앙심은 하늘의 교화를 베풀어 전하며 홍익인간 재세이화의 길을 연다. 그러하기에 선교(仙敎)는 하느님 환인(桓因)의 교화(敎化)를 믿고 우러르는 신앙(信仰)으로써, 또한 숭고한 신앙심과 청정수행으로 온 세상을 포덕교화하는 종교(宗敎)로써, 홍익인간 재세이화를 실현하는 천지인합일 천부인(天符印)의 진리를 펼친다.​

 

하늘의 교화(敎化)는 종교(宗敎)라 이름지어지기 전부터 숭고한 신앙(信仰), 종교의 본질성(本質性)을 가진다. "종교 이전 하늘의 교화(敎化) 선교(仙敎)"는 상고 시대 하느님 신앙의 원형인 것이다. 선교는 단재 신채호 선생의 「동국고대선교고(東國古代仙敎考)」와 고운 최치원의 「난랑비서(鸞郎碑序)」 실내포함삼교(實乃包含三敎)에서 이른 바, 총체적으로 동아시아 권역을 비롯한 고대 종교와 사상은 선교(仙敎)에서 파생된 선가풍(仙家風)이며, 결론지어 말할 때 ”선교(仙敎)는 유불도 삼교의 근원종(根源宗)“이라 하는 것이다.

 

 

※ 선교 창교주 취정원사님의 선교창교업적을 도용하고 선교 교단의 고유의례와 법회 및 교리 내용을 

무단도용하는 선불교 등 유사선교단체는 민형사상의 법적처벌을 받게됩니다.

 

회향법문 2.  선교(仙敎)는 하늘의 교화(敎化)이며, 하늘의 교화에 따라 수행하는 것이 선도(仙道)이다. 교(敎)는 믿는 것이요, 도(道)는 닦는 것이다. 믿고 따르는 바를 이루고자 노력하는 것이 도(道)이니, 선교문화(仙敎文化) 일반(一般), 즉 선교(仙敎)의 수행문화가 선도(仙道)라 하겠다. 이에 대하여 선교경전(仙敎經典) 「선교전(仙敎典)」에 이르기를, "선교(仙敎) 교화선(敎化禪) 선도(仙道), 선교(仙敎) 풍류이시(風流以是) 선가풍(仙家風) 선도(仙道)"라 하였다.

 

하늘은 선인(仙人)을 통하여 교화(敎化)를 전하니, 선인의 교화는 곧 하늘의 교화이고, 이것이 선교(仙敎)이다. 하느님 환인(天帝桓因)의 교화, 환웅(桓雄)과 단군(檀君)의 신정(神政)이 모두 선교(仙敎)이니, 하늘의 교화를 따라 수행하고 수신하는 것이 곧 선도(仙道)를 닦는 것이다. 고대 제정일치시대에 하늘을 섬기는 “제(祭)”는 곧 종교(宗敎)이다. 신시배달국(神市倍達國)과 단군조선(檀君朝鮮)의 제천(祭天)이 곧 종교이며 선교(仙敎)인 것이니, "선교(仙敎)가 있고 나서 그 교화에 따라 수행하는 선도(仙道)가 생겨났음이다." 

 

석가모니의 가르침을 불교(佛敎)라 하고, 석가모니 가르침에 따라 수행하는 것을 불도(佛道)를 닦는다고 한다. 석가모니의 가르침인 불교가 있고나서 그 수행법인 불도가 있게 된다. 때문에 "불교문화"라는 말은 있어도 "불도문화"라는 말은 없다. 불교(佛敎) 수행문화(修行文化) 일반(一般)이 불도(佛道)이기 때문이다. 이것은 유교도 마찬가지여서 유교문화는 있어도 유도문화라는 말은 없다. 

 

이렇게 교(敎)와 도(道)의 선후 관계가 분명하고, 선교와 선도의 의미가 명확함에도 선도 문화에서 선교(仙敎)가 나왔다는 것은 무지(無知)의 소치(所致)요, 한국의 신선도 풍류도의 이름은 알아도 그 연원이 우리 한민족의 상고시대 하늘 교화 선교(仙敎)에 있음을 알지못하기 때문이며, 한국 선도의 연원을 중국에서 찾거나, 중국 도교(道敎,Taoism)의 영향을 받은것이 선교(仙敎)라는 잠재적 사대주의적 역사관에서 비롯한다. "한민족(韓民族)", 한국민족종교(韓國民族宗敎)"를 표방하는 일련의 단체는 선교(仙敎)와 선도(仙道)의 두서(頭緖)를 옳게 알아야 마땅하다. 

 

공자(孔子)가 사이비(似而非)에 대하여, “가라지를 미워하는 것은 벼와 혼동케 하기 때문이고, 말을 교묘하게 바꾸는 자를 미워하는 것은 정의를 혼란케 하기 때문이다”라고 한 것이 바로 이것이다. 무지(無知)에서 벗어나지 못한 자가 대중을 이끄는 지도자 자리에 있어서 생겨나는 폐단(弊端)이 곧 사이비(似而非)이다.

사이비종교(似而非宗敎)란 무지(無知)한 자가 탐심(貪心)을 내어 지도자로 있으면서, 옳고그름의 가치기준 없이 무엇이든 자기 마음대로 이루려는 욕망(慾望), 진리에 대한 경외함 없이 신(神)을 이용하는 불경(不敬), 무지함을 감추기 위해 조석으로 변명하고, 타인의 말을 교묘히 도용하여 호도하는 자가 지도자로 있는 종교를 말하는 것이다.


진실된 종교는 진리를 말하고 사이비종교는 진리가 아닌 것을 진리로 왜곡한다. 진리란 변함없는 것이니, 하늘의 계시를 들었다는 빌미로 일관성 없이 자주 바꾸어 이랬다저랬다 한다면 사이비종교다. 시중에는 종교 명칭과 종지(宗旨) 까지도 수시로 바꾸는 유사종교(類似宗敎)가 있으니 대중의 판단과 사회적 계도가 필요하다.

 

한국 민족종교의 원형인 제천의식과 한국 전통종교의 신앙의례 등 한민족 고유문화를 보전하고 있는 선교교단은 온고지신(溫故知新) 법고창신(法古創新)하여 한국의 명절에 깃든 의미를 재조명하여 전하는 실천적 포덕교화에 정진해야 함을 환기9218년 선기55년 신축년 단오절에 교유한다.

 

선교총림(仙敎叢林) 선림원(仙林院)의 “선림(仙林)”은 하느님의 씨앗인 신성(神性)을 발견한 선교 수행자가 “선교 교화선 선도(仙道)"를 닦아 신단수(神檀樹)로 자라나 신성(神性)의 숲을 이룬다는 뜻이니, 하느님 환인(桓因)의 향훈(嚮暈)이 천지간(天地間)에 가득한 단오절(端午節)에 한민족 고유종교 선교는 단향재 제천(祭天)으로써 온 인류 생명구원의 서원을 세우고, 한국 선도의 본류인 선도공법(仙道功法) 수련을 통해 수행대중 모두가 천지인합일 정회(天地人合一正回)에 이르기를, 온 누리에 선교 수행동공체 신단수숲 "선림(仙林)"의 청정함이 충만하기를 축원한다. 
 

桓紀9218年 仙紀55年 仙敎開天25年 仙敎敎團 聚正元師 敎喩

 

 

 

 

올해로 환기9218년 선기55년 선교개천25년을 맞은 선교(仙敎)는 환인상제를 신앙하며, 일심정회를 종지로 하는 민족종교 종단입니다. 선교 창교주 취정원사께서는 1988년 환인상제님으로부터 천부인을 교유받으사, 1991년 천지인합일 정회사상을 대각하여, 환기9194년 선기31년 정축년(1997)에 한민족 하느님 사상의 본원을 찾아 선(仙)의 교(敎)를 세우고, 한국의 선교(仙敎)가 한민족 고유종교임을 처음 세상에 천명하셨습니다. 선교를 창시한 취정원사께서는 한민족 하느님사상 · 선(仙)사상 · 속신무구청정사상 · 선농무일여사상 · 일달해제사상 등을 설파하고, 선교(仙敎) · 선도(仙道) · 선학(仙學) 으로 이루어진 선교삼정(仙敎三鼎)을 정립하였습니다.

선교 교단은 취정원사께서 선외없는 포덕행을 위해 교유하신 "모든 사람이 일상에서 진리의 길을 찾아가는 「24절기 생활속의 선도수행」”으로 포덕교화에 정진하고 있습니다. 

 

 

 


※ 선교 교단(선교종단, 선교총림)의 고유의례와 법회 및 교리 내용을 무단으로 도용하는 유사선교단체는 민형사상의 법적처벌을 받게됩니다.
※ 선교 교단(선교종단, 선교총림)의 집회 및 행사일정을 안내하는 선교공지 내용을 도용하고, 선교 교단 홈페이지 카테고리 명칭을 표절하여 고의적으로 대중의 오인혼동을 조장해온 유사선교단체는 법적책임을 지게됩니다.
 

[작성 : 선교총림선림원 선교중앙종무원 seongyokorea@hanmail.net]

Tags : 단오, 단향재, 선교, 선교의례, 신단수, 천부인, 천지인, 천지인합일, 취정원사님, 회향법문

Trackbacks 0 / Comments 0

선교 종단 재단법인 선교, 단오 수릿날 제천의식 “단향재” 봉행

Author : Korean Traditional Religion 선교(仙敎) / Date : 2021. 6. 15. 16:40 / Category : 선교의례/향재

 

선교 고유의례 _ 단오 단향재

 

선교 단오 단향재

 

선교 종단 재단법인 선교, 단오 수릿날 제천의식 천지인합일 단향재 봉행

선교 창교주 취정원사, 천부인(天符印)과 홍익인간(弘益人間) 재세이화(在世理化)의 참뜻은 천지인합일(天地人合一)

 

※ 선교의례 단향재 & 언론보도

시사매거진 선교종단 재단법인 선교, 단오 수릿날 제천의식 ‘천지인합일 단향재’ 봉행 (2021.6.11)

http://www.sisamagazi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360708 

시민일보 선교종단 재단법인 선교, 음력 5월 5일 단오절 맞아 ‘단향재’ 봉행 (2021.6.11)

https://www.siminilbo.co.kr/news/newsview.php?ncode=1065573346050297 

인터뷰365 선교종단 재단법인 선교, 단오 수릿날 제천의식 ‘천지인합일 단향재’ 봉행 (2021.6.11) 

https://www.interview365.com/news/articleView.html?idxno=98367 

 


 

선교 교단 재단법인 선교(仙敎)와 선교총림 선림원(仙林院)은 음력 5월 5일 단오절(端午節)에 선교 창교주 취정원사님과 선교총본산 선림원 설립자 시정원주님의 집전으로 단향재(丹嚮齋)를 봉행하였습니다. 선교 교단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호응하여 단오 단향재를 영상교화로 진행하였습니다. 

 

한국의 명절 단오(端午)는 예로부터 수릿날이라하여 초하(初夏)의 계절, 초여름 24절기 망종(芒種)과 맞물려 까끄라기 곡식인 보리를 베고 모내기를 마친 후, 그해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는 기풍제(祈豐祭)의 의미가 있습니다. 한국의 단오제(端午祭)는 유네스코 지정 세계무형유산 강릉 단오제를 비롯하여 각 지방마다 단오굿 단오차례 등 천지간(天地間)에 제사(祭祀)하는 토착 신앙의 풍속이 있습니다.   

 

한민족 고유종교 선교(仙敎)의 고유의례인 단오 단향재(丹嚮齋)는 선교 교단의 설날 대향재(大嚮齋) · 정월대보름 진향재(眞嚮齋) · 추석 추향재(秋嚮齋) · 동지 소향재(素嚮齋)와 함께 선교 5대 향재(嚮齋)를 이룹니다.

 

한국 민족종교의 원형인 제천의식과 한국 전통종교의 신앙의례 등 한민족 고유문화를 보전하고 있는 선교교단은 온고지신(溫故知新) 법고창신(法古創新)하여 한국의 명절에 깃든 의미를 재조명하여 전하는 실천적 포덕교화에 정진하고 있습니다.

 

선교 교단은 단오의 선교제천의식(仙敎祭天儀式) 단향재(丹嚮齋)를 봉행하여 천지인합일 천부인(天地人合一天符印)을 상징하는 선교 표장이 그려진 단오부채 천지인 단오선(天地人端午扇)과 쑥과 수리취로 만든 단오 절기음식으로 대중포덕하고, 명산대천에서 청행(淸行) · 천제(天祭) · 교화(敎化)의 본격적인 백일안거 산중수행(山中修行)을 실시하는 전통이 있습니다.

 

선교를 창시한 취정원사께서는 신축년 단향재에서, “단오절(端午節)과 천부인(天符印)”을 주제로 천부인과 홍익인간(弘益人間) 재세이화(在世理化)의 참뜻이 천지인합일(天地人合一)에 있음을 교유하였습니다. 교유법문의 요지를 다음과 같이 실어 수행대중에 전합니다.

 

 

 선교 교단(선교종단, 선교총림)의 고유의례와 법회 및 교리 내용을 무단으로 도용하는

유사선교단체는 민형사상의 법적처벌을 받게됩니다.

 

 


 

선교 교단 창시자 취정원사님 단향재 교유법문

 

한민족(韓民族)은 월일(月日)이 모두 양수(陽數)로 겹치는 3월 3일 삼짇날, 5월 5일 단오, 7월 7일 칠월칠석, 9월 9일 중양절 등을 양기(陽氣)가 가득 찬 길일(吉日)로 여겨 왔다. 그중 5월 5일 단오를 으뜸이라는 의미로 “수릿날”이라 불러왔는데 ‘수리’란 말은 ‘고(高) · 상(上) · 신(神)’을 의미하는 옛말로 높고 높은 상천에 계시는 하늘님께서 오시는 날, 1년 중 최고의 날이란 뜻이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단옷날을 ‘수릿치날’이라 하였고, 후한서에는 ‘삼한 사람들은 5월이 되면 씨 뿌리기를 마치고 제사한다’하였다.

 

단오절(端午節)은 천지간에 양기(陽氣)가 충만한 날이다. 단향재는 하늘에서 내리는 천양지기(天陽至氣)와 땅에서 솟는 지양순기(地陽順氣)의 조화(調和)로써 생무생일체가 화평(和平)을 이루기를 기원한다.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는 홍익인간, 세상을 진리로써 교화하는 재세이화의 요체 역시 조화(調和)에 있다. 조화란 곧 하늘 · 땅 · 사람이 어울려 하나되는 것이니, 홍익인간 재세이화는 선교 창교종리 천지인합일 정회(天地人合一正回)와 같다.

 

하느님 천제환인(天帝桓因)은 환웅(桓雄)에게 천부인 3개를 주며 세상으로 내려가 홍익인간 재세이화 할 것을 명하였고, 환웅은 천명(天命)을 받들어 태백산 정상 신단수 아래로 내려와 신시(神市)를 열고 천부인의 이치로 세상을 다스렸다. 천부삼인(天符三印)은 곧 하늘과 땅과 사람 천지인(天地人) 삼재(三才)요, 삼신(三神)이며 삼원(三元)을 뜻한다. 천부인에는 천지인 삼원(天地人三元) 합일(合一)의 이치가 들어있으니, 하느님 환인께서 ‘홍익인간 재세이화하라’ 명하신 것은 곧 천지인이 조화(調和)로써 한울을 이루게 하라는 말씀이다. 그러므로 홍익인간 재세이화와 천지인합일은 의미상 같은 말이다.

 

천부인(天符印)은 원방각(圓方角)으로 표현되기도 하고, 거울 · 방울 · 칼로 묘사되기도 하지만, 천부인이 무엇으로 표현되든 그 의미는 천지인합일에서 벗어나지 않으며, 천지인합일의 이치는 선교표장 “천지인합일 천부인 옴”에서 선명하게 드러난다. 선교경전 「선교전(仙敎典)」에 이르기를 “홍익인간의 인간(人間)은 하늘과 땅 사이(天地間) 생무생일체 만군생(人)을 의미한다. 천지간 삼라만상을 모두 인(人)이라 하는 것이다. 홍익인간의 인(人)은 사람만이 아니라 생무생일체를 말하는 것이며, 만군생이 평등한 존재의리를 가지고 있다는 의미이다” 하였다.

 

간혹 민족 종교를 표방하는 여타의 단체에서 자신들의 표장을 천부인(天符印)이라 주장하는 경우가 있는데, 대부분 원방각(圓方角)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경우가 많아 일견 타당하게 볼 수도 있으나, 개중에는 천부삼인(天符三印)과 일체무관하고 이치에 맞지 않는 영문이나 회오리 바람개비 등의 문양을 작위적으로 만들어 천부인이라 호도하는 일도 있다. 재언하건대, 하느님 환인(桓因)께서 천부인 3개, 천부삼인(天符三印)를 내리시며 홍익인간 재세이화하라 하셨으니, 삼(三)은 곧 천지인(天地人) 삼재(三才)이며, 삼신(三神)의 조화로써 천지인합일(天地人合一)하여 하늘의 뜻과 같이 세상을 교화하라는 의미이다. 따라서 천부인 3개와 천지인합일의 의미가 담겨있지 않은 것은 천부인이라 정의될수 없다.

 

단오절(端午節)에 신단수(神壇樹) 아래에서, 하느님 환인께서 교화의 증표로써 내리신 천부인(天符印)의 의미를 되새기며, 제천의식(祭天儀式)을 봉행하여 천지간(天地間) 만군생(人)이 하늘과 땅의 조화 "천지조화(天地調和) 율려(律呂)"의 운율에 맞추어 화평(和平)하기를, 온 세상에 천부경(天符經) 인중천지일(人中天地一) 대삼합(大三合)의 세상, 홍익인간 재세이화가 실현되기를 기원하는 것이 "천지인합일 선교 단향재" 제천의식의 참된 의미임을 천명한다.

 

한민족의 신단수(神壇樹) 신앙 역시 천지인합일의 상징이다. 지기(地氣)를 흡수하여 끝없이 하늘로 향하는 거목(巨木)을 신목(神木)으로 정하여 단(壇)을 쌓고 치성하는 신단수 신앙은 사람을 비롯한 만군생이 하늘의 은혜로 조화롭게 살아가고 있음에 감읍하는 "하늘신앙"이었으며, 환웅천왕이 천지인합일의 상징인 천부인 3개를 가지고 신단수 아래로 하강한 것은 백성들의 간절한 하늘신앙에 대한 하느님 환인의 응답이다. 단오제에 신단수(신목,神木) 나뭇가지를 재계하여 모시고 제천하는 것은 천지인이 합일하여 화평한 세상을 이루기를 기원하는 "한민족 신단수 신앙"의 맥락인 것이다.

 

신앙(信仰)이란 믿고 우러르는 것이 그 본뜻이다. 신앙(信仰)은 진리에의 의지(依支)이며, 종교 이전의 교화(敎化)를 따르는 마음이다. 숭고하고 이타적(利他的)인 신앙심은 하늘의 교화를 베풀어 전하며 홍익인간 재세이화의 길을 연다. 그러하기에 선교(仙敎)는 하느님 환인(桓因)의 교화(敎化)를 믿고 우러르는 신앙(信仰)으로, 또한 숭고한 신앙심과 청정수행으로 온 세상을 포덕교화하는 종교(宗敎)로써, 홍익인간 재세이화를 실현하는 천지인합일 천부인(天符印)의 진리를 펼친다. 

 

선교 고유경전 「선교전(仙敎典)」에 이르기를 "선교(仙敎)는 한민족 상고의 제천의식으로 전하는 고대선교(古代仙敎)와 선교 창교의 배경인 천부인의 계승과 선교 교단 창설, 선교경전의 결집, 선교 교헌 제정 등을 의미하는 현대선교(現代仙敎)로 구분된다. 고대선교는 "종교 이전의 교화(敎化)"이며 하느님 환인의 교화(桓因敎化)이다. 하느님 환인의 교화에 근거하여 천부인을 계승한 환웅의 신시개천(神市開天), 단군의 소도개천(蘇塗開天)과 제천의례를 봉행하고 치세한 것이 제정일치 고대의 선교이며, 하느님 환인으로부터 천부인을 교유받아 천지인합일 정회의 종교 "선교(仙敎)"를 창교하고, 천지인합일 정회에 이르는 길 "선교 교화선(敎化禪) 선도(仙道)"를 제시한 취정원사(聚正元師)의 선교개천(仙敎開天)을 현대 선교라 한다." 하였음이다.

    

즉 하늘의 교화는 종교라 이름지어지기 전부터 숭고한 신앙, 종교의 본질성을 가진다. 한민족 상고(上古)의 역사 속에 하느님 환인(桓因)을 신앙하는 한민족의 상고 신앙이 바로 선교(仙敎)이며, 선교는 종교 이전의 교화에서 비롯된 한민족 고유종교이다. 다시 말하여 한국의 민족종교 선교는 상고(上古) 시대 하느님 신앙의 원형인 것이다. 즉 선교는 단재 신채호 선생의 「동국고대선교고」와 고운 최치원의 「난랑비서」 실내포함삼교에 이른바와 같이 그 뜻을 총체적으로 결론지으면, 동아시아 권역을 비롯한 고대 종교와 사상을 선교(仙敎)에서 파생된 선가풍(仙家風)의 종교와 사상으로보는 것이며, 결론지어 말할 때, "선교(仙敎)는 유불도 삼교의 근원종(根源宗)"인 것이다.

 

선교총림(仙敎叢林) 선림원(仙林院)의 “선림(仙林)”은 "하느님의 씨앗인 신성(神性)을 발견한 선교 수행자가 신단수(神檀樹)로 자라나 신성(神性)의 숲을 이룬다"는 뜻이다. 하느님 환인(桓因)의 향훈(嚮暈)이 천지간(天地間)에 가득한 단오절(端午節)에 선교 수행대중이 청정수행(淸淨修行)으로 내 안의 신성을 발현하여 신단수 숲을 이루고, 온 누리에 신단수 숲 "선림(仙林)"의 청정함이 충만하여, 온 인류의 천지인합일 정회(天地人合一正回)가 실현되기를 축원한다.

 

桓紀9218年 仙紀55年 仙敎開天25年 仙敎敎團 聚正元師 敎喩

 


 

 

 

올해로 환기9218년 선기55년 선교개천25년을 맞은 선교(仙敎)는 환인상제를 신앙하며, 일심정회를 종지로 하는 민족종교 종단입니다. 선교 창교주 취정원사께서는 1988년 환인상제님으로부터 천부인을 교유받으사, 1991년 천지인합일 정회사상을 대각하여, 환기9194년 선기31년 정축년(1997)에 한민족 하느님 사상의 본원을 찾아 선(仙)의 교(敎)를 세우고, 한국의 선교(仙敎)가 한민족 고유종교임을 처음 세상에 천명하셨습니다. 선교를 창시한 취정원사께서는 한민족 하느님사상 · 선(仙)사상 · 속신무구청정사상 · 선농무일여사상 · 일달해제사상 등을 설파하고, 선교(仙敎) · 선도(仙道) · 선학(仙學) 으로 이루어진 선교삼정(仙敎三鼎)을 정립하였습니다.

또한 선교 교단은 취정원사께서 선외없는 포덕행을 위해 교유하신 "모든 사람이 일상에서 진리의 길을 찾아가는 「24절기 생활속의 선도수행」”으로 포덕교화에 정진하고 있습니다.  

 

 

※ 선교 교단(선교종단, 선교총림)의 고유의례와 법회 및 교리 내용을 무단으로 도용하는 유사선교단체는 민형사상의 법적처벌을 받게됩니다.

 선교 교단(선교종단, 선교총림)의 집회 및 행사일정을 안내하는 선교공지 내용을 도용하고, 선교 교단 홈페이지 카테고리 명칭을 표절하여 고의적으로 대중의 오인혼동을 조장해온 유사선교단체는 법적책임을 지게됩니다.

 


[작성 : 선교총림선림원 선교중앙종무원 seongyokorea@hanmail.net]

 

 

 

Tags : 간오정, 단오, 단오제, 단향재, 선교, 신단수, 천부인, 천지인합일, 한국의명절, 한국의선교

Trackbacks 0 / Comments 0

선교 취정원사, 선교경전 선교전 특강 "한알·한얼·한올·한울"

Author : Korean Traditional Religion 선교(仙敎) / Date : 2021. 5. 23. 01:19 / Category : 선교기관/선교총림선림원

선교경전 [선교전(仙敎典)] _ 천부인(天符印)

 

 

선교 교조 취정원사, 선교경전 「선교전(仙敎典)」 특강

“한알에서 한얼을 내려 한올한올 생무생일체가 한울을 이루니라

 

 

《 모든 인간이 근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한마음이 있으니, 이것을 일심(一心)이라 한다. 일심(一心)은 모든 인간의 근본적인 한마음이며, 생무생일체(生無生一切) 존재의 중심(中心)이다. 인간은 일심(一心)으로 돌아갈 때, 인간이 가지고 있는 근본적인 외로움과 불안을 극복할 수 있다. 일심으로 돌아가는 것은 신성을 회복하여 윤회(輪回)를 끝내고 정회(正回)에 도달하는 것이다. 정회란 천지인이 합일하여 진리의 근원으로 바르게 귀의하는 것이니, 이것이 선교의 창교종리(創敎宗理) 천지인합일(天地人合一) 일심정회(一心正回)이다.

다시 말하여 “천지인이 합일하여 일심으로 돌아감이란, 생무생일체가 한울을 이루어 한알로 바르게 돌아감이다.” 생무생일체는 한알에서 태어나 한얼을 간직하고 한올을 받아 한울을 이루며 살아간다. 선교경전 선교전(仙敎典)에 “한알에서 한얼을 내려 한올한올 생무생일체가 한울을 이룬다”고 하였다.

“한알”은 존재의 근원이시며 온세상의 하느님이신 창조주 환인(桓因)이시다. 환인께서 “한얼”을 내리시니 생무생일체는 존재의리(存在義理)에 따라 각각의 “얼”을 가진 존재가 되고, 환인께서 생명의 기운을 불어넣으시니 “한올”의 숨결이 생긴다. 이에 생무생일체는 “한올한올”이 되어 장구(長久)한 율려(律呂)를 완성하니 그것을 “한울”이라 한다. 한울 안에서 너와 나 차별없이 생무생일체가 훌륭하고 아름답게 살아가는 것이 홍익인간 재세이화의 참뜻이다.

 

환기9218년 선기55년 선교정회2기4년 신축년 선교환인집부회 취정원사 교유 _ 2021.5.1

 


 

※ 본 콘텐츠는 선교종단 재단법인 선교 저작권과 관련합니다.

※ 무단전재 및 복사, 교리 내용을 도용하는 유사선교단체는 법적처벌을 받게됩니다.



Tags : 선교, 선교경전, 선교전, 신단수, 율려, 천부인, 취정원사, 한알, 한얼, 한울

Trackbacks 0 / Comments 0

Blog Information

선교(仙敎)

"선교(仙敎)"는 선교환인집부회 취정(聚正) 박광의(朴光義) 원사(元師)께서 천지인합일 정회사상(正回思想)을 대각, 1997년 정축년 환인(桓因) 하느님을 신앙하는 민족종교로 창교하시고, "선교교단(仙敎敎團)"을 설립하시어 선교종단을 구축, "대한민국의 종교"로 등록되었습니다. 선교(仙敎)는 한민족의 제천의식(祭天儀式)과 선도(仙道)를 수행하는 선풍(仙風)을 종교적으로 체계화한 민족종교로써 "천지인합일 정회세상 환인시대" 실현을 위해 정진하고 있습니다.

Search

Copyright © 선교신앙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